정미경 '김건희 때리는 야권'에 "품격 없다"고 비판
"민주당 정권에서의 검찰은 김 여사의 의혹 다 털었다"
전재수 "내조만 한다던 김건희, 尹보다 더 열심히 활동해"
"金 두둔하는 與 이유?, 공천 줄 사람은 김건희이기 때문"
"대한민국 서열 1위는 윤석열 대통령 아닌 김건희 여사"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과 그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대통령실(좌), 시사포커스DB(우)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과 그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 / ⓒ대통령실(좌), 시사포커스DB(우)

[시사신문 / 이혜영 기자] 야권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인 김건희 여사를 향한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장경태 의원)' 등의 비방과 공격이 난무하게 이어지고 있어 집권 여당인 국민의힘에서 '선을 넘는 수위'라고 경고음을 내며 여야가 치열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전재수 민주당 의원이 18일 "대한민국 서열 1위는 김건희 여사"라고 화룡점정(畫龍點睛)을 찍었다. 

전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김 여사에 대한 야권의 공격 수위가 도를 넘었다'고 비판하는 여당의 지적이 못마땅한 듯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렇게까지 하는 것은 역시 공천 줄 사람은 김건희 여사니까 지금 과도하게 이렇게 하는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권력 서열 1위는 윤석열 대통령이 아니고 김건희 여사라는 이야기가 나온다"고 맞대응을 펼쳤다.

이날 함께 출연한 정미경 국민의힘 전 최고위원이 장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이 꺼내든 빈곤 포르노 화보 촬영' 발언에 대해 "품격이 없다"며 "정치인이 '포르노, 빈곤'이라는 단어를 이렇게 마구 쓰고 있는데, 민주당이 정말 상식적이라면 여당에서 말하기 전에 먼저 이분을 사퇴시켜야 하는 것이다"고 맹폭했다.

이에 전 의원은 "일단은 김 여사와 관련해서 일부 과한 비판이 있을 수도 있고 저도 문제가 있다고 보지만, 그 비판이 좀 과했다손 치더라도 김건희 여사의 어떤 일거수일투족과 관련해서 비판이 계속해서 쏟아지는 것에 대한 근원적이고 근본적인 문제는 김 여사에게 있다"며 "김 여사는 대선 캠페인 과정 중에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아내로서 내조만 하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하지 않았느냐"고 반박했다.

이어 그는 "김 여사는 주가조작이라든지 허위 경력과 이력을 부풀리고 수상 실적을 부풀려서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했다. 이것도 죄라면 죄다라고 자백을 했는데, 윤석열 정부의 검찰은 자백한 죄에 대해서도 수사도 안한다"며 "이런 문제를 제거하지 않고, 이런 논쟁의 어떤 소지들을 제거하지 않는 이상 김 여사와 관련된 비판들은 계속 나올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 의원은 "김 여사에 대한 과한 비판이 나오는 이유는 결국 매듭을 안지어줘서 그런거다. 김 여사에 대한 의혹들은 수사도 안되고 있는데, 내조만 하겠다고 국민과의 약속을 한 것에 대해서는 아무런 설명도 없이 대통령보다 더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을 보고서 국민들이 '뭐냐'라고 생각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이런 매듭을 한번쯤 지어주고 넘어가야 쓸데없는 논란이 벌어지지 않는 것 아니겠느냐"고 부연했다.

더나아가 전 의원은 "김 여사는 공적 인물이다. 대통령 영부인에 대한 관심은 아무리 지나쳐도 '스토커'라고 표현하기는 어렵다"면서 김 여사를 향해 "세상만사 한번쯤 매듭을 지어주고 국민들께 사과하고 설명드릴 건 설명드리면서 그렇게 활동하셔야 앞으로 논란이 없을 것"이라고 당부하고 나섰다. 

반면 정미경 전 최고위원은 전 의원을 향해 "(지난 민주당 정권인 문재인 정부에서) 김 여사에 대한 수사를 다 했는데, 수사가 하나도 안됐다고 이렇게 얘기하면 자꾸 김의겸 의원을 닮아가는 것 같아 그러지 말았으면 좋겠다"고 조언하면서 "지난 민주당 정권에서의 검찰은 김 여사의 의혹들에 대해 다 털었는데 사실 나오지 않았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수사를 안했다고) 왜곡해서 얘기하는데 한 번만 더 들으면 100번이다"고 비꼬며 반격을 가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