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악성팬덤 폭력 종식시킬 것”…李측 “발언 일부만 갖고 취지 왜곡”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좌)과 박용진 민주당 의원(우). 사진 / 시사신문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좌)과 박용진 민주당 의원(우). 사진 / 시사신문DB

[시사신문 / 김민규 기자] 더불어민주당 당권주자인 박용진 의원이 1일 ‘의원 욕하는 플랫폼’ 발언을 한 당권경쟁자인 이재명 의원을 겨냥 “자신과 반대 의견을 내놓는 소신을 숫자로 겁박하고자 하는 의도”라고 일침을 가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앞서 지난달 30일 이 의원이 경북 안동을 찾아 ‘당에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어서 욕하고 싶은 의원을 비난할 수 있게 해 오늘의 가장 많은 비난을 받은 의원, 가장 많은 항의 문자를 받은 의원 등을 해보고자 한다’고 발언했던 점을 꼬집어 “매우 실망스럽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이어 “민주주의는 시끄러운 것이고, 그래야 한다. 정치적 자유는 민주당다운 민주당의 근본정신”이라며 “의원들을 겁박하고, 악성팬덤으로 의원들을 향해 내부총질로 낙인찍는 당대표가 나오면 민주당은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의원들은 ‘당 대표님의 뜻을 잘 받들어 당이 하나 되는 모습을 보이겠습니다’라고 할 것이다. 그 순간이 민주당의 근간이었던 정치적 자유주의, 다양성과 토론의 종언이 될 것”이라며 “진정한 명의는 ‘환자한테 하시던 대로 하세요. 기분 내키면 술담배도 태우시고, 맛있게 드시면 0칼로리’ 이렇게 얘기하는 게 아니라 ‘식이요법, 약 처방도 하고 운동도 하고 생활태도 바꾸라’고 잔소리하고 이러는 게 명의”라고 이 의원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박용진은 끊임없이 우리가 반성하고 혁신해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있다. 악성팬덤 정치 타파하자, 계파 독점 정치 타파하자. 우리 당 소속 의원들을 향한 악성팬덤의 폭력을 종식시키고 다양한 의견이 꽃필 수 있는 민주당을 만들겠다”며 “박용진의 민주당 사랑법은 당 대표에게 다른 의견 냈다고 문자폭탄 보내고 의원에게 비난하고 욕하고 겁박하는 게 아니라 다른 의견 준 의원들, 계파 찾아가서 경청하고 때로는 설득하고 하는 데 있다. 민주당다운 민주당을 되살리는 것, 이것이 박용진의 노선”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비단 박 의원 뿐 아니라 앞서 지난달 31일 당내 ‘쓴 소리’를 쏟아내는 소신파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조응천 의원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순한 맛 문자폭탄?’이란 제목의 글을 통해 이른바 이 의원의 ‘의원 욕하는 플랫폼’ 발언을 꼬집어 “진정 이게 새로운 민주당, 이기는 민주당을 만드는 길이라 생각하나”라며 “강성당원들 생각과 다른 발언을 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후보군에 속하는 저로선 영업사원 실적 막대그래프를 쳐다보는 것 같아 쫄리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비판적 반응을 내놓은 바 있다.

그러자 이 의원 측은 1일 오후 공지를 통해 “발언 일부만 가지고 취지를 왜곡한 것”이라며 “오히려 이 의원은 ‘폭력적, 억압적 언행들은 우리가 추구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해가 된다. 설득하고 팩트를 전달하고, 존중해주고, 협력을 구하고, 인정하고, 이런 노력이 꼭 필요하다’며 욕설과 폭력적인 의사표현 방식에 자제를 당부했다”고 해명에 나섰는데, 실제로 이 의원은 소위 ‘의원 욕하는 플랫폼’ 발언 다음 날인 지난달 31일 가진 대구시민 토크쇼에선 ‘오늘의 가장 비난을 많이 받은 의원’과 같은 발언과 달리 “플랫폼 형태로 아무나 자유롭게 의견을 쓸 수 있게 하고, 또 일정한 수 이상의 당원이 요구하면 의무적으로 답변하게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면서도 이 의원은 강성 팬덤을 지적하는 시각엔 선을 그으려는 듯 “나라의 주인인 국민이 직접 나서서 정치에 관심 갖고 행동하는 것을 왜 비판하나. 저는 우리 당원들이 당의 당직자에게, 국민이 국민의 대리인에게 얼마든지 말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적극적이고 열렬한 지지활동 또는 정치활동이 왜 비난받아야 되나. 위축되지 말자”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해 이 의원 측 해명에도 불구하고 논란은 쉽게 잦아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시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